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아나항공, '포르투갈 리스본' 단독 운항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7일 오전 11시 5분
PHOTO_20190917110536.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17일 다음달 28일부터 내년 3월 25일까지 유럽의 명소 '포르투갈 리스본'에 주 2회(월, 수) 단독 운항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 리스본 직항으로 운영되는 이번 부정기 편은 개별 여행객의 항공권 구매와 여행사 상품을 통한 구매가 모두 가능하다. 또한 해당 노선에는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기내 WI-FI, 휴대전화 로밍 서비스 이용으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최신형 항공기 A350이 투입된다.

'2019년 월드 트래블 어워드'에서 3년 연속 '유럽 최고의 여행 도시'로 선정된 리스본은 포르투갈의 수도이자 최대 항구 도시이다. 수백 년의 전통 양식을 간직한 건축물, 거리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어 중세 도시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유럽 신규 노선 운항으로 유럽 지역 네트워크와 영업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잠재된 관광 노선을 지속 발굴해 더욱 차별화 된 노선 경쟁력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2월부터 이집트 카이로, 호주 멜버른에도 직항 부정기편을 추가 운항할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