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세계 평균 밑돌아…1.2%p 낮은 0.7%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4일 오전 9시 42분
PYH201906040808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선진국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제결제은행(BIS) 통계에 따르면 올해 6월 아르헨티나, 터키를 제외한 세계51개국의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9%를 기록했다. 한국은 1.2%p 낮은 0.7%였다.

아르헨티나와 터키가 제외된 것은 경제 위기나 불안 때문에 비정상적으로 높은 물가 상승률을 보여 전체 평균치가 왜곡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은 상당수가 한국보다 물가상승률이 높았다. 영국·캐나다는 2.0%, 미국·독일·호주는 1.6%, 프랑스는 1.2% 등을 기록하며 모두 1%대를 웃돌았다.

한국보다 낮은 곳은 그리스, 포르투갈, 스페인, 스위스 등 4곳뿐이다. 그리스, 포르투갈, 스페인은 구제금융 여파로 디플레이션 국면을 맞았고 스위스는 자국 통화인 스위스 프랑 가치의 절상으로 저물가를 겪고 있다.

OECD밖 개발도상국 중에서 한국보다 물가 상승률이 낮은 곳은 싱가포르, 태국, 알제리, 사우디아라비아 등 7곳이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