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조국 부인 컴퓨터 하드교체 정황 포착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1일 오후 9시 55분
PYH201909051477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PC 반출을 도운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 부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드라이브 교체에도 동원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에서 일하는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김씨가 정 교수의 동양대 방문에 동행할 즈음 조 장관 부부 자택에 들러 정 교수가 집에서 사용해온 데스크톱 컴퓨터 하드를 교체해준 정황을 포착, 수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컴퓨터 반출 정황과 자료 파기 여부 등을 강도 높게 조사하고 있다. 검찰의 김씨 소환은 이번이 4번째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