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 소고기에 '마블링' 등급도 표시한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1일 오후 3시 47분

소고기.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앞으로 1++ 등급 소고기에 등급과 함께 근내지방도(마블링)가 병행 표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이 같은 내용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소∙돼지 식육의 표시방법 및 부위 구분기준' 일부개정고시를 11일 행정예고 했다.

이번 개정안은 소비자들이 소고기 등급과 지방 함량을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1++ 등급 소고기의 경우 축산물등급판정확인서에 표기된 근내지방도를 등급과 함께 표시해야 한다. 소고기 근내지방도에 따른 지방함량은 7(16∼17%), 8(17∼19%), 9(19% 이상)로 분류된다.

이를 따르면 1++ 등급 소고기 중 근내지방도에 따른 지방함량이 7인 경우 '1++(7)'로 표기해야 한다.

아울러 최근 쇠고기를 그대로 구워먹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구이용 부위 중심으로 등급 표시를 하도록 변경한다. 기존에는 찜∙탕∙구이용 등을 대상으로 등급표시를 적용해 왔다.

'설도'와 '앞다리'가 표시 부위에 추가되고 이에 해당하는 세부부위(보섭살, 삼각살, 부채살)가 추가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가 요구하는 관심 정보를 표시사항을 통해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있도록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