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개국 주한대사관 '오픈하우스' 시민에 개방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1일 오전 11시 2분

AKR20190910165700004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6개국 주한대사관이 일반에 공개된다.

서울시는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특별 프로그램 '오픈하우스서울'을 통해 영국·프랑스·스위스·미국·캐나다·이집트 등 6개국 주한대사관을 시민에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20∼29일 사전 신청자에 한해 이뤄지며 참가 신청은 16일 오후 2시부터 오픈하우스서울 웹사이트에서 선착순으로 받는다.

한 관계자는 "개방 대상 대사관 중 영국대사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대사관"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로) 지어진 지 129년째로 고종이 당시 이 건물에 반해 석조전을 지을 때 영국 건축가를 초빙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61년 완공된 프랑스대사관은 근대건축계 거장인 김중업이 설계한 한국 현대건축의 걸작으로 꼽힌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중요한 국제교류가 이뤄지지만 일반 시민들이 평소 가보기 어려웠던 장소를 접할 기회를 마련했다"며 "건축, 공간, 도시를 즐기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