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X·SRT 승무원 11~16일 파업…귀성·귀경객 불편 우려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1일 오전 9시 16분
PYH2019082000770001301_P2.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KTX·SRT 승무원들이 임금인상과 본사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11일 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 파업 출범식을 연 뒤 추석 연휴가 끝나는 16일까지 엿새간 파업을 이어간다.

추석 특별수송기간에 객실 승무원들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KTX와 SRT는 긴급 대책을 발표했다.

KTX는 승무원 파업으로 열차 운행에 차질은 없지만, 열차 내 고객 안내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면서 본사와 지역본부 직원을 투입해 고객 안내에 나설 계획이다.

SRT 운영사인 SR 역시 열차 승무경험이 있거나 소정의 교육을 이수한 본사 직원들을 대체 투입해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