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엔바이오니아, 증권신고서 제출…코스닥 상장 절차 돌입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1일 오전 8시 33분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환경소재 및 첨단복합소재 전문기업 엔바이오니아(대표이사 한정철)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

엔바이오니아는 이번 상장을 위해 111만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8200원~1만300원으로 공모예정금액은 91억원~114억원이다. 수요예측은 10월 7일~8일 진행되며, 14일~15일 청약을 거쳐 10월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지난 2001년 설립된 엔바이오니아는 독보적인 '복합소재' 제조 기술력에 기반해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 중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습식(Wet-laid)공정으로 마이크로 이하 사이즈의 섬유를 결합한 고기능성 복합소재를 개발, 양산하고 있다.

현재 유리섬유(Glass Fiber), 페트섬유(Pet Fiber)를 비롯해 미래 첨단섬유로 주목받고 있는 탄소섬유(Carbon Fiber), 친환경 소재인 나노셀룰로오스섬유(Nano cellulose Fiber) 등 다양한 섬유 소재를 바탕으로 한 복합소재 제조 기술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소재 국산화'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엔바이오니아는 일본, 독일 등 선진국이 주도하던 습식 복합소재 시장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지닌 것은 물론 제품상용화를 본격화하고 있어 소재 국산화를 선도할 차세대 기업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엔바이오니아는 물 속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양전하부가 고성능 정수용 나노필터', 자동차 경량화 복합소재 'WLC' 등 양산 제품을 통해 실적 성장을 이뤄가고 있다. 2016년 각각 55억 원, 10억 원을 기록한 매출과 영업이익은 2018년 85억 원, 21억 원으로 대폭 상승했다. 올 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52억 원, 영업이익 11억 원을 기록했다. 2016년 온기 수준의 성과를 반기만에 달성한 셈이다.

엔바이오니아는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생산 설비 확대 및 신규 도입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차세대 첨단소재 중심의 R&D 역량 강화를 통해 글로벌 첨단 복합소재 시장을 선도하는 소재국산화 대표기업으로 입지를 다진다는 포부다.

한정철 엔바이오니아 대표이사는 "20년 가까운 시간동안 원천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최고수준의 경쟁력을 갖췄고 제품 상용화에도 성공하며 기술력과 수익성을 겸비할 수 있었다"며 "기업공개(IPO)를 통해 전기차 · 수소차에 쓰이는 핵심소재는 물론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한 필터 등 첨단 복합소재 제품을 선보이며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