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동걸 "산은·수은 합병해야...정책금융 구조조정 필요"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0일 오후 8시 5분
0003268861_001_20190910161416982.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산은) 회장은 10일 "정책금융이 많은 기관에 분산화돼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산은과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1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계획을 내놨다.

그는 "업무가 중복되고 분산돼 있는 정책금융을 집중화하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두 기관의 합병을 논의의 장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회장은 이어 "산은과 수은의 역할은 중복되는 게 많으며 (여기저기 분산돼 있는) 정책금융도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면서 "두 기관을 합치면 백오피스(지원) 인력이 줄고 (쓸 수 있는) 예산이 늘어 정보통신기술(IT)을 강화할 수 있고, 남는 인력은 영업 현장에 보내 규모의 경제가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모든 것을 한 개로 통합한다는 것은 불합리하지만 규모의 경쟁력을 위해 부분적인 통합은 필요하다고 본다"며 "두 기관이 합병하면 중복되는 업무와 불필요한 인력, 예산이 절감되는 등 시너지가 높아져 경쟁력을 갖춘 기관으로 더 많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