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동걸 산은 회장 "수은 합병 건의할 것…기업 집중지원도 가능"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10일 오후 4시 47분
AKR20190910135400002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기업금융 분야의 주요정책 금융기관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0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융이 많은 기관에 분산된 것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산은과 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은과 수은의 합병은 정부와 전혀 합의된 것이 아닌 사견이며 내부에서도 검토하지 않았다"면서도 "양사가 합병하면 훨씬 강력한 정책금융기관이 나올 수 있고 될 성 부른 기업에 집중적인 지원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또한 "두 기관을 합치면 백오피스 인력은 줄고 예상이 늘어 IT설비를 강화할 수 있고 남는 인력을 영업 현장에 보내 규모의 경제가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산은을 지방으로 옮겨야 한다는 정치권의 주장에 대해서는 "쓸데없는 논의는 없었으면 좋겠다"며 "산은이 해외로 팽창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야 할 시점에 지방이전은 진보가 아니라 퇴보"라고 일축했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흥행 저조 우려에 대해서는 "중장기적으로 이 산업과 기업이 어떤지를 보고 인수합병(M&A)가 성사되고 대출과 자금을 투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한국 경제는 최근 어려운 것이 아니라 10여년째 어려워지고 있다"며 "과거 정부에서 가계부채나 부동산 문제를 촉발했고 그 문제가 여전히 어려움으로 남아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수출규제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가 강조되고 있는데 이는 우리 한국경제의 취약점을 극적으로 부각한 사건"이라며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중장기 차원에서의 지원도 정부 정책에 맞춰 차근차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