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소리를 찾은 아이들과 함께 '홈커밍데이' 개최

장문영 인턴기자 moonyj1114@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9일 오후 4시 37분

[KT사진1] KT소리찾기 홈커밍데이1.jpg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KT는 연세의료원과 함께 '귀의 날'을 맞이하여 지난 6일 저녁 연세대동문회관에서 소리찾기를 통해 그 동안 소리를 선물 받은 이들과 그 가족을 초청해 'KT 소리찾기 홈커밍데이'를 열었다.

2003년부터 17년째 이어져 온 'KT 소리찾기'는 청각장애 아이들에게 소리를 찾아 주는 KT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이다.

KT는 2003년부터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청각장애 아동, 청소년과 가족들에게 아름다운 소리를 찾아주기 위해 초창기 소리이비인후과(원장 박홍준)와 협력했다. 연세의료원과는 2010년부터 소리찾기 사업 협약을 맺고, 인공와우 수술 외 인공중이, 뇌간이식 등 선구적 수술을 지원했다. 2012년 KT-세브란스 꿈품교실을 개소해 청각 재활훈련이 중요한 난청 아이들에게 국내 최초로 소그룹 청각∙언어 재활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캄보디아 청각장애아동들에게도 소리를 선물하기 위해 2018년 캄보디아 최초로 인공와우 수술을 하고, 2019년 캄보디아 국립의료원에 KT꿈품교실 2호점도 개소하여 재활을 지원하고 있다.

KT 황창규 회장은 "KT 소리찾기는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청각장애청소년들에게 소리를 찾아 주는 매우 의미 깊은 사회공헌 활동으로서 이 귀하고 값진 일을 지속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난청 청소년들이 더 멋지게 성장하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KT가 함께 할 것이며, KT는 사람을 위하는 따뜻한 기술을 위해 더욱 더 힘쓰겠다"고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