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유플러스, 당일배송 플랫폼 '디버' 출시

장문영 인턴기자 moonyj1114@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9일 오후 4시 37분

LG유플러스 사내벤처.png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LG유플러스가 사내벤처 '디버(dver)팀'이 크라우드 소싱(crowd sourcing) 기반 당일배송 플랫폼 '디버'를 출시한다.

디버는 승용차∙오토바이 등 운송수단을 보유한 직장인, 주부, 대학생 등 누구나 디버의 '배송기사'로 등록해 원하는 시간에 '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고객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디버에서 거리∙평점 등을 고려해 최적의 배송기사를 자동으로 배정해준다.

배송기사의 수입도 차별화된다. 기존 매출의 약 23%에 달하던 중개수수료를 10%로 낮추고, 플랫폼 이용료도 무료로 해 디버 배송기사들의 수익을 크게 높였다. 디버는 기사 평가 시스템과 연계한 배송기사 배정 방식도 눈에 띈다. 크라우드 소싱으로 누구나 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지만, 지연∙불친절∙파손 등의 사유로 고객의 평가가 낮아지면 배송기사로 배정받지 못한다. 반대로 좋은 평가를 받아 배송 횟수가 늘어날수록 우선

장승래 LG유플러스 사내벤처팀 디버 대표는 "국내 퀵서비스 시장 규모는 연 매출 3조에 달하고, 최근 이커머스 시장의 당일배송 경쟁 또한 치열하다"며, "디버는 이처럼 시장 규모가 확대되는 퀵/당일배송 서비스 시장을 크라우드 소싱 배송 플랫폼으로 주도해 국내 대표 배송기업이 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