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류세 인하 종료로 휘발유 23원 올라…전국 평균 1517원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7일 오후 4시 18분

기름.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유류세 한시적 인하가 종료된 첫 주에 전국 휘발유 가격이 전주보다 평균 23원 올랐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첫째 주 주간단위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3.0원 상승한 ℓ당 1516.9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8월 둘째 주에 한달 만에 하락 전환한 뒤 2주 간 안정세를 보이다가 유류세 인하 종료 발표일인 지난 22일부터 상승 전환했다.

기름값 최고가 지역인 서울에서 휘발유 가격은 전주대비 32.1원 오른 ℓ당 1623.4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106.5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 대구 휘발유 가격은 23.0원 상승한 ℓ당 1487.6원으로 서울보다 135.8원 낮았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3.5원 오른 ℓ당 1531.9원, 최저가 상표인 알뜰주유소는 20.5원 오른 ℓ당 1488.5원이었다.

전주와 비교해 휘발유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상표는 현대오일뱅크로 인상폭은 24.0원이었다.

9월 첫째 주에는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17.8원 오른 ℓ당 1369.7원을 기록했다.

다만 유류세 환원 직전과 직후에 급반등했던 기름값은 주중반부터 상승폭이 차츰 둔화하고 있다.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달 31일 1497원에서 1일 1509원, 2일 1515원으로 뛰었다. 3일은 1519원, 4일 1520원, 5일 1521원, 6일 1522원으로 상승세가 1원 단위의 완만한 흐름을 보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