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은행권, 日 수출규제 지원 규모 4000억 돌파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4일 오전 10시 24분
PYH201908020584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은행권이 일본 수출규제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원 규모가 4000억원을 넘어섰다.

4일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에 따르면 지난달 5일부터 30일까지 은행들이 운영하는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에서 이뤄진 상담 건수는 170건에 달했다.

금융지원 규모는 은행권이 피해기업에 대출 만기 연장, 신규 지원, 금리 감면 등으로 지원한 규모를 말한다. 집계 대상에는 시중은행, 지방은행, 특수‧국책은행이 포함됐고 신용보증기금 등 보증기관은 제외됐다.

상담기업중 직접 피해기업으로 분로되는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는 102건으로 집계됐고 나머지 68건은 협력업체 등 간접 피해 기업이다.

은행 신고센터에 찾아 상담 신청을 하고 지원받은 사례와 별도 센터 상담을 받지 않고 기존 대출 만기 연장 등을 받은 실적을 합치면 기업 226곳이 4443억원의 금융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 피해 기업은 194곳으로 총 3768억원을 지원받았고 기업당 지원규모는 평균 약 19억4000만원이었다.

대(對)일본 수입업체와 거래하는 협력업체 15곳은 291억원, 대일본 수출업체와 협력업체 9곳은 348억원, 불매운동 등 한일관계 악화 영향을 받은 기업 8곳은 36억원의 도움을 받았다.

김 의원은 "직간접 피해 기업의 금융지원 상담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기에 한일 갈등 장기화에 대비한 금융지원 방안이 필요하다"며 "금융위는 기존 지원 외에 추가로 가능한 금융 혜택을 발굴하고 관련 규제 완화 등 정책 수단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