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장 "조국펀드, 혐의 확정시 검사 여부 결정"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3일 오후 8시 43분
AKR20190824048000004_02_i_P4.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투자한 사모펀드에 대한 혐의가 확정된 이후 검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고 3일 밝혔다.

검사 결정 시점을 검찰 수사의 방향성이 결정된 이후로 미룬 것이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캠퍼스 복합단지(ECC)에서 열린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일명 '조국 펀드'에 대한 검사 계획을 묻는 질문에 "현재 검찰 수사 중이기 때문에 수사 결과 혐의가 확정되면 그때 검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된 뒤인 2017년 7월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두 자녀는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74억5500만원을 투자 약정하고 10억5000만원을 실제 투자한 바 있다.

조 후보자는 투자처를 알지 못하는 블라인드 투자이자 합법적 투자였다고 밝혔지만, 사실상 조 후보자 일가의 가족 펀드로, 위법 소지가 있다는 의혹이 있는 상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