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래에셋대우,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재무적 투자자 참여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3일 오전 11시 23분
미래에셋 센터원 건물 전경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은 그랑서울에 있음.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한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현대산업개발 등에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이 재무적투자자(FI)로서 인수자금을 지원하고 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경영을 책임지는 구도다.

이번 인수전 참여는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정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이 최근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 측에 인수전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번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을 하루 앞두고 공식적으로 인수전 의사를 밝힌 곳은 애경그룹과 한진칼 2대주주이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펀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