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차 노사, 8년만에 파업 없이 임단협 완전 타결

장문영 인턴기자 moonyj1114@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3일 오전 10시 56분
PYH201909022639000570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현대자동차 노사의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이 8년 만에 파업 없이 완전히 타결됐다.

현대차 노조는 전체 조합원(5만105명) 대상으로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한 결과, 4만3871명(투표율 87.56%)이 투표해 2만4743명(56.40%) 찬성으로 가결됐다.

노사는 5월 30일 상견례를 시작해 지난달 27일 22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합의안은 임금(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150% + 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을 담고 있다.

또 임금체계 개선에 따른 '미래 임금 경쟁력 및 법적 안정성 확보 격려금' 명목으로 근속기간별 200만∼600만원 + 우리사주 15주를 지급한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파업권을 확보했으나 파업을 실행하지는 않았다.

현대차 노사가 무분규 타결한 것은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증권업계에선 이번 무분규 타결이 3000억∼6000억원 영업이익 효과와 맞먹는 것으로 본다.

노조는 일본의 백색 국가(화이트 리스트·수출 우대국) 제외 조치와 우리 정부의 대응 등 한일 경제 갈등 상황에서 여론을 고려해 파업을 유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미·중 무역 전쟁에 따른 한국 자동차 산업 침체 우려 등에도 공감했다.

노사가 올해 교섭에서 '상생협력을 통한 자동차 산업 발전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중소기업과 상생, 기술 국산화 방안을 제시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