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콩 시위대, '송환법 반대' 동맹휴학∙총파업 돌입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2일 오후 5시 6분

▲ 우산을 쓴 채 행진하는 홍콩 시위대(사진=연합)
▲ 우산을 쓰고 행진하는 홍콩 시위대(사진=연합)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고등학생들과 대학생들이 벌이는 동맹휴학과 21개 업종이 참여하는 총파업이 벌어졌다.

홍콩 언론에 따르면 2일 오전 홍콩 200여개 중고등학교, 1만여명의 학생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송환법 반대 동맹휴학이 홍콩 전역의 학교에서 시작됐다.

동맹휴학에 참여한 홍콩 중∙고등학생들은 홍콩 도심인 센트럴의 에든버러 광장에서 모여 송환법 반대 집회를 열 계획이다.

홍콩 내 10개 대학 학생회도 신학기를 맞은 이날부터 2주 동맹휴학을 예고하고 오후 홍콩중문대학 캠퍼스에 모여 집회를 열기로 했다.

이들은 13일까지 정부가 5대 요구 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무기한 동맹휴학 등 투쟁의 강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의료∙항공∙건축∙금융∙사회복지 등 21개 업종 종사자들도 2~3일 이틀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총파업과 함께 이날 오후 홍콩 정부청사가 있는 애드머럴티 지역의 타마르 공원에서 송환법 반대 집회를 열기로 했다.

홍콩 시위대는 앞으로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 투쟁'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