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청문회 개최 간곡히 부탁, 검증 기회 달라"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2일 오전 11시 9분

조국.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지금이라도 여야가 합의 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언급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저는 오늘 국회에 출석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통해 검증 받을 수 있기를 바랐지만 지금 이 시각까지 연락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오늘이라도 기회를 주신다면 국민들 앞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말씀 드리고 추진할 정책들에 대해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는다면 국민 앞에서 소명할 기회를 어떻게 만들 계획이냐'는 질문에 조 후보자는 "조금 고민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답했다.

가족에 대한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선 "여야 합의사항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청문회 증인으로 나올 가능성이 있는 가족들과는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그런 얘기는 공개할 사안이 아니라고 본다"고 짧게 답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 개최가 끝내 무산된다면 조 후보자가 국민에게 직접 각종 의혹에 대해 설명하는 방식의 국민 청문회를 연다는 입장이다.

이인영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이 끝까지 인사청문회를 열지 않고자 한다면 우리는 국민과 직접 만나는 길을 택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