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아차 '쏘울 EV', BMW·닛산 제치고 '최고 소형 전기차' 등극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5일 오전 10시 25분
AKR20190825012800003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기아자동차는 25일 자사 전기차 '쏘울 EV'가 독일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모델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아우토 자이퉁 최근 호에 실린 이번 평가는 유럽에서 판매중인 소형 전기차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쏘울 EV는 BMW 'i3s', 닛산 'Leaf e+'와 함께 차체와 주행 안락함, 주행 성능, 파워트레인, 친환경·비용) 등 5개 부문에 걸쳐 비교 테스트를 받은 결과 주행 성능 부문을 제외한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평가 결과 쏘울 EV는 5000점 만점에 2989점을 획득해 2위 BMW i3s(2894점)와 닛산 Leaf e+(2870점)를 100점 안팎의 비교적 큰 점수 차이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쏘울 EV는 차체 부문에서 뒷자리 개방감, 전방위 시계, 적재하중에서 최고점을 얻었다. 주행 안락함에서는 시트컴포트, 서스펜션, 공조시스템, 인체공학적 설계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그 밖에 최고 속도, 변속기, 소음·진동, 제동거리, 보증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다만 실내소음, 멀티미디어, 보험등급, 전력소비효율(전비)에서는 상대적으로 점수가 낮았다.

아우토 자이퉁은 "신형 쏘울EV는 실내공간과 주행 안락함이 뛰어나며 충분한 항속거리를 제공하는 동력 부분이 인상적인 '가장 모던하고 완벽한 전기차'"라고 평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