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리츠, IPO 본격 돌입...증권신고서 제출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3일 오후 2시 20분
0000441462_001_20190823083829826.pn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롯데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롯데리츠)가 오는 10월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본격적인 유가증권시장 상장 절차에 돌입한다.

롯데리츠는 23일 증권신고서의 효력이 발생해 본격적인 공모 및 유가증권시장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고 발표했다.

총 공모 주식 수는 8598만여주다. 공모 희망가 범위는 4750∼5000원이다. 이에 따른 공모 예정 금액은 4084억∼4299억원 규모다.

롯데리츠는 다음 달 23일부터 10월 2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격을 확정한다. 이후 10월 8∼11일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상장은 10월 말로 예정돼 있으며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 홍콩상하이증권 서울지점, 노무라 금융투자가 맡았다.

지난 3월 설립된 롯데리츠는 롯데쇼핑이 보유한 부동산 자산 유동화를 목적으로 한 부동산투자회사다.

투자 대상은 롯데쇼핑의 백화점 4곳, 마트 4곳, 아울렛 2곳 등 상업용 부동산으로 해당 자산의 전체 연면적은 63만8천779㎡(19만평)이고 감정평가액은 약 1조4900억원에 이른다.

롯데리츠 측은 "롯데쇼핑과 장기책임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고 자산 관리 및 운영 리스크를 최소화했다"며 "롯데쇼핑이 지급하는 고정 임차료를 재원으로 투자자에게 안정적인 배당 수익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