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택 청약시스템 이관 내년 2월로 연기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3일 오후 1시 13분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당초 올해 10월로 예정된 청약시스템 이관이 내년 2월로 연기됐다.

현재 이관에 필요한 주택법 개정이 마무리되지 않아 기존 일정대로 추진하기에 시간이 촉박한 데다, 업계도 현재 청약 시장 상황을 고려해 내년 이후 연기 의견을 제시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금융결제원은 내년 1월 말까지 현재와 같이 청약업무를 계속 수행하게 되며, 2월 이후 입주자모집공고가 진행되는 단지부터 한국감정원에서 청약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내년 1월엔 청약 DB 및 관련 자료의 이관이 이뤄질 예정으로 설연휴 전후 일정기간(연휴 포함 3주 내외) 신규 모집공고 업무가 중단될 것으로 예상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