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장 "DLF 사태, 불완전판매 소지 있어"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2일 오후 8시 17분
PYH201904050791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금융상품(DLF·DLS)의 손실과 관련 "불완전 판매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은행과 5개 자영업단체 간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금융사가 수익을 위해 고객에게 위험을 전가한 것은 아닌지 의문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사 본연의 역할은 고객의 위험을 부담하고 관리하는 것"이라며 "이번 사태는 금융에 대한 신뢰의 근간을 흔드는 것으로 볼 수 있어 앞으로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은행의 불완전 판매 가능성에 대해서는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지만, 분쟁조정위원회에 신청이 들어온 점에 비춰보면 그럴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원장은 또 상품 구조와 위험성에 대한 설명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며 합동검사와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이 부분을 자세히 살펴볼 것이라고도 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