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빗썸, 모든 암호화폐 대상 상장 유지 적격성 심사 실시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2일 오후 2시 6분
PYH201806201084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빗썸이 투자자 보호를 위해 모든 암호화폐에 대한 상장 유지 적격성 심사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상장 유지 여부를 판단하고 심사하는 상장 적격성 심의 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오는 9월부터 활동을 시작하고 매월 모든 암호화폐에 대한 상장 적격성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심사를 통해 상장 적격 판정을 받은 암호화폐는 상장을 유지할 수 있다.

상장 폐지 대상은 거래소내 일 거래량이 미미하고 그 기간이 1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기준시가총액이 상장시 시가총액 대비 크게 하락하고 그 기간이 1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 암호화폐 개발자의 지원이 없거나 프로젝트 참여가 없는 경우, 블록체인 또는 암호화폐에 연관된 기술에 효용성이 없어지거나 결함이 발견된 경우, 형사상 범죄 수단으로 이용되거나 기타 형사사건과 연관성이 명확한 경우, 암호화폐 재단에서 상장폐지를 요청하는 경우 등이다.

빗썸은 이달 말부터 변호사, 대학교수등으로 구성된 상장 심의 자문단을 운영할 예정이다. 법률, 기술, 핀테크 등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상장 심사 과정에 참여해 투명하고 공정한 상장 프로세스를 확보하고 투자자 보호를 강화한다.

빗썸 관계자는 "거래소 내 모든 암호화폐에 대한 상장 적격성 심사를 통해 각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기술 개발 노력과 효용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겠다"며 "투명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을 조성해 투자자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