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사능 검출됐던 일본 식품 안전검사 강도 2배로 높인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1일 오후 3시 39분

▲ 이승용 식약처 수입식품안전정책국장
▲ 이승용 식약처 수입식품안전정책국장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일본산 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출 우려가 확산하자 정부가 안전검사를 대폭 강화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3일부터 최근 5년간 검사실적 등을 분석해 방사능이 미량 검출돼 반송된 이력이 있는 수입식품에 대해 안전검사 건수를 2배로 늘린다.

지금까지는 제조일자별로 1kg씩 1회 시험검사하던 것을 앞으로는 1kg씩 2회 채취하고 시험검사도 2회 실시한다.

검사강화 대상품목은 일본산 17개 품목으로 가공식품 10개, 농산물 3개, 식품첨가물 2개, 건강기능식품 2개다.

식약처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 27품목 농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그 외 일본산 식품에 대해서는 수입 건마다 세슘∙요오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검사결과 방사능이 극미량이라도 검출되면 추가로 플루토늄 등 17개 기타핵종 검사증명서 제출을 요청하고 제출하지 않을 경우 모두 반송조치 한다. 지금까지는 기타핵종 검사증명서를 제출한 적이 없기 때문에 모두 반송 조치됐으며 국내에서 유통∙판매되지 않았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