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이스신평 "DLS‧DLF 손실 높을 듯…증권사‧은행 신용 영향은 제한적"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0일 오후 8시 31분
PYH201908191235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나이스신용평가가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의 손실 가능성이 매우 크지만 관련 증권사와 은행 신용도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20일 나이스신용평가는 "국내 증권사는 문제가 되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 자산으로 한 DLS를 대부분 해외 증권사들과의 백투백 헤지를 통해 설계하고 판매해 파생상품 운용손실을 인식할 가능성은 제한적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은 상품 판매사여서 원칙적으로 운용 손실에 따른 책임은 없다"며 "다만 이번 파생결합상품은 구조가 복잡하고 원금 손실가능성이 있는 고위험군 자산이고 전체 규모의 약 90%가 다수의 개인투자자에게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의 예상 손실률은 95.1%, 영국‧미국 이자율스와프(CMS) 금리 연계상품의 예상 손실률은 56.2%다.

이에 대해 나이스신평은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은 올해 9~11월 사이 만기가 집중돼 손실액 및 손실률 축소 가능성은 매우 작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만기가 대부분 내년인 영국과 미국 CMS 금리 연계상품은 손실회복을 위한 시간적 여유는 있지만 최근 전 세계적인 금리 하락 추세를 고려하면 수익률 회복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