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S프레시, 펫츠비 반려동물 상품 새벽배송 지원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9일 오전 10시 40분

지에스.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장보기 쇼핑몰 GS프레시가 오는 12일부터 반려동물 쇼핑몰 '펫츠비'의 6000여개 상품에 대해 새벽배송을 지원한다.

이번 제휴를 통해 펫츠비 고객은 펫츠비 앱이나 웹 사이트에서 오후 9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상품을 받아 볼 수 있다. 우선 서울 전역과 경기 일부 지역에서 서비스가 개시된다.

펫츠비는 반려동물 업계 최초로 새벽 배송을 진행해 펫 업계를 선도하고 고객의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펫츠비는 지난해 8월 GS리테일로부터 50억원을 투자 받아 새벽배송과 해외직수입, 자체브랜드(PB) 제조 등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펫츠비 새벽배송 서비스는 GS리테일이 구축한 GS 프레시의 새벽배송 시스템을 활용한 첫 사례다.

김경환 GS프레시 상무는 "이번 제휴를 통해 GS프레시 새벽배송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더욱 다양한 상품,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