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희롱 트윗' 벌떡떡볶이 등촌점, 논란 휩싸이자 폐점 조치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7일 오후 4시 23분
272707_377597_323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벌떡떡볶이 등촌점이 성희롱 트윗 논란에 휩싸이자 본사가 해당 지점을 강제 폐점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17일 벌떡떡볶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매장을 폐점하겠다는 공지 글을 올렸다.

본사는 "불미스러운 일로 고객분들에게 신뢰를 깨뜨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리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쓰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에 "벌떡떡볶이 등촌점 점주가 트위터를 통해 여성고객 성희롱 글을 올렸다"는 글과 함께 캡처본을 게시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등촌점 점주는 "아무생각없이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며 "친구들과 시작한 장난이 이렇게 큰 일을 초래할 줄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본사는 오전10시50분께 "해당 가맹점은 현 시간부로 영업정지를 진행하고 정확한 사안 파악 후 가맹 계약에 의거해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논란이 되는 일과 연관된 성적 의미를 절대 내포하지 않고 있다"며 "다시 한번 고객님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행동을 보여 불안을 조성하고 심려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