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이티세미콘, 2분기 영업손실 19억원...적자전환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6일 오후 5시 17분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반도체 후공정 전문기업 에이티세미콘은 지난 2분기 연결 영업손실이 1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59억원으로 14.6% 감소했고 순손실은 16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업계 특성상 상반기가 비수기인 점과 신공장 증축 등 신규 투자로 인한 감가상각비 등이 실적에 반영돼 적자를 기록했다는 평가다.

회사 관계자는 "올 상반기는 전반적으로 업계 상황이 좋지 않았고,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노무비 증가 등 비용이 발생해 실적이 다소 부진했다"면서도 "부진은 일시적이며 상반기 늦춰졌던 신제품 매출이 7~8월부터 본격 발생하면서 하반기에는 흑자 전환과 이에 따른 수익성도 같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티세미콘은 고부가가치 제품에 대한 고객사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지속적인 투자 설비를 진행해왔다. 신규라인 증설에 따라 향후 신규 고객사 다변화 및 기존 고객사 물량에 대한 효율성 증가로 인해 수익성이 증가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지난달부터 신규제품 수주에 따라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7월 매출은 전년 동월 매출을 상회했고, 이달은 2019년 월별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신규제품의 매출 성장을 통해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