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아시아, 2분기 영업이익 63억…전년동기 대비 425%↑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6일 오전 11시 16분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코스닥 상장기업 코아시아가 2분기 카메라모듈 생산기업, 차량 및 가전용 LED모듈 생산기업 등 주요 자회사들의 고른 실적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성장한 실적을 거뒀다.

코아시아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124억원, 영업이익 63억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5%, 425% 증가한 실적이다. 상반기 전체로는 매출액 2012억원, 영업이익 88억원, 당기순이익 46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51% 지분을 보유한 에이치엔티 베트남법인(HNT Vina Company Limited)의 수익성 확대와 최근 합병을 완료한 자회사 이츠웰의 차량용, 가전용 LED 모듈 판매 증가가 호실적의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코아시아는 지난 5월 카메라 모듈 기업 에이치엔티 한국법인을 매각하고 에이치엔티 VINA (베트남법인)의 지분 51%를 인수했다. 카메라 모듈사업은 기존 5M(메가)에서 24M급 고사양 모듈까지 제품이 확대되면서 매출이 크게 늘었다. 또 주력 납품 모델인 갤럭시M 시리즈의 판매 호조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회사 관계자는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회사 이츠웰과도 합병 절차를 최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안정적인 경영권을 기반으로 책임경영을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비메모리 반도체 디자인 서비스 사업을 위해 지난달 23일 설립한 홍콩 자회사 코아시아세미(Coasia SEMI Ltd.)를 통한 추가 성장 모멘텀도 기대된다"며 "신규사업 성공을 위한 인적, 재무적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하반기부터 가시적 성과들을 보여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