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전, 2분기 영업손실 2986억… 흑자전환 실패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4일 오후 9시 8분
C0A8CA3D000001505F9E85DE00027612_P2.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2분기에도 3000억원가량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전은 2분기 연결 기준 298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7885억원), 올 1분기(-6299억원) 이후 3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 갔다.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2662억원) 감소한 13조 710억원, 당기순손실은 412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 분기보다 적자폭이 감소했지만 흑자로 돌아서는 데는 실패했다. 원전이용률이 높아지면서 연료비 지출은 감소했지만 석탄 대신 사용한 두바이유 등 일부 연료의 가격상승세가 발목을 잡았다.

한전 측은 "3분기는 여름철 냉방수요로 인한 판매량 증가와 높은 판매단가가 적용되는 계절별 차등 요금체계 영향으로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