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현석-승리, '원정-상습 도박' 혐의 입건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4일 오후 3시 29분

cats.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해외 원정-상습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양 전 대표와 승리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내사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고 밝혔다.

그는 "절차대로 수사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범행 내용과 횟수, 액수 등은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어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 내사해왔다.

한편 양 전 대표는 지난달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됐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