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축구 전북, '희망나비 팔찌' 착용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3일 오후 2시 57분

AKR20190813080000007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 선수단이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오는 16일 울산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가 그 무대다.

전북 관계자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희망을 전하기 위함이 취지"라고 밝혔다.

이어 "조제 모라이스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구단 관계자, 에스코트 키즈까지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희망나비 팔찌'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 상품이다.

그는 "수익금은 할머니들의 삶의 터전인 '나눔의 집'과 추모공원 사업에 사용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 선수단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생활하는 '나눔의 집'에 광복절을 상징하는 815만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