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인 판매' 김창수 더리코 전 대표 피해자들, 사법당국에 수사 재요청

법률대리인의 기사삭제 요구…국민의 알권리 위해 적극 대응할 뜻 밝혀

김현우 기자 top@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9일 오후 3시 42분
▲ 연합취재본부를 찾은 더리코 코인 피해자들
▲ 연합취재본부를 찾은 더리코 코인 피해자들
[컨슈머타임스 김현우 기자] "침향제품을 판매하는 것처럼 위장해 코인을 판매하고 있는 김창수와 그 일당을 속히 재조사해 주시기 바랍니다"

김창수 ㈜더리코 전 대표로 인해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들이 서울북부검찰청에 항고장을 제출한 후, 지난 19일 서울 마포구 소재 연합취재본부를 찾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서울북부검찰청이 김창수 대표를 조사 한 번 하지 않고, 강북경찰서에서 수사관이 조사해 올린 것을 토대로 무혐의(증거 불충분) 결과를 내렸다고 분노했다.

피해자들은 "김창수 대표는 OK코인 거래소, 코인을 만드는 홀딩스 회사, 코인을 전문 판매하는 ㈜선행과 위장사업으로 침향제품을 판매하는 더리코를 동시에 운영해왔다"며 "최근에 더리코가 언론의 집중포화를 맞자 ㈜침향인을 김창수 전 부인이름으로 설립해 ㈜더리코가 했던 사업을 대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창수 대표는 이번 사건이 언론에 노출되자 2018년 6월 27일 더리코 대표이사를 박경미로 바꾸고 부천사무실로 도망쳤다"며 "메르시코인(Merci coin)을 출시해 2018년 11월 30일까지 더리코 회원사들에게 모두 판매하고 중국 대련으로 진출하여 한국법에 취약한 조선족들을 노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더리코의 상호를 ㈜티알이노베이션(TR Innovation Co.,Ltd.)로 바꾸고(2018년 11월 26일) 처음에는 김창수 본인이 대표이사로 활동해 왔다"고 설명했다.

더리코의 상호를 티알이노베이션으로 변경한 김창수 명예회장은 메리스 코인을 판매하고 또 다른 코인(트리피 코인) 출시해 리코사랑방에 홍보하며 2019년 7월 17일부터 판매에 들어간 상태다.

피해자들은 "다단계 판매허가를 관장하는 부처인 공정거래위원회 특수판매과나 경기도청 특수판매과, 특수판매공제조합 등은 서로에게 책임을 떠 미루고 피해자들이 고소한 사건이 아직 결과가 안 나왔으니 지켜보자는 말뿐"이라며 "피해자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지만 수수방관하고 있는 실정이라 그들과 김창수 대표와 유착관계가 있지 않나라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리플코인과 김창수가 만든 PR코인을 바꾸라고 할때 분명히 2~3달 후에 PR코인이 오르니 그때 다시 리플코인으로 돌려주겠다고 했는데 법률가 조력을 받아 지금은 '그런 말 한적 없다', '정보만 주었을 뿐이다'고 말을 바꿔 교묘하게 법망을 피해가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연합취재본부측은 이 사건과 관련 기사삭제 요구 의혹을 제기했다.

연합취재본부측은 "김창수 대표의 사건은 대검찰청에 수사중에 있으나 김창수 대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현담에서는 각 언론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사건이 항고해서 기각이 되어 사건이 종료된 것처럼 주장하며 계속해서 기사삭제를 요구하고 언론을 겁박하고 있다"고 했다.

이창열 연합취재본부장은 "김창수 명예회장이 기사에 관련해서 모두 무혐의 처리가 됐다"며 "앞으로 시민단체 옴부즈맨(대표 김형오 행정학 박사)과 연대해서 관계기관의 비리 유착관계 및 다단계 판매법에 위촉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탐문 취재해 불법적인 사업으로 남의 재산을 노리는 것을 막아 다시는 이런 피해자들이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김창수 대표가 수차례의 동일 법률 위반을 여러 수사기관에 상습적으로 고소해 정신적으로 괴롭히고 있어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으로 조만간 사법당국에 고발 예정"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