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쌍용차, 업계 최초 임금협상 타결…10년 연속 무분규 합의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2일 오후 1시 55분
294204_264505_2920.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2019년 임금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

쌍용차는 2일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금협상은 15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3311명)의 74.6% (2471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회사가 현재 처한 위기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신속하게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쌍용자동차 노사는 지난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 짓게 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임금부문은 △기본급 4만2000원 인상 △경영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별도 주요 합의사항으로는 △상여금 지급주기 변경 등이 포함돼 있다.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은 최저임금제도와 맞물려 현행 짝수 월에 각 100%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12개월로 나눠 월 할로 지급하는 것이다. 회사는 이를 통해 자금 소요계획을 일정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되며, 직원은 고정적인 임금을 토대로 생계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긴박한 경영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임금 인상을 제시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지난해 임금동결에 따른 사기 진작 및 물가 상승률 반영을 통한 실질 임금저하를 방지하고 현 경영위기 타개를 위한 전 임직원의 동참을 장려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차업계가 교섭결렬과 쟁의 행위 돌입 등 일제히 파업을 예고하며 올해 협상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어 쌍용자동차의 이번 임금협상 타결은 업계에 바람직한 노사관계의 방향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만큼 이제 하반기 이후 생산, 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통한 고객만족과 경영효율 개선에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