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식이두마리치킨 가맹점주, 본사 옥상서 분신 시도…경찰 경위 조사중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23일 오후 5시 48분
PCM2019062000014199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호식이두마리치킨의 가맹점주가 본사 옥상에서 분신을 하려다 무사히 내려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3일 오전 9시5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호식이두마리치킨 본사 옥상에서 60대 여성 A씨가 휘발유와 라이터를 소지한 채 분신을 하려고 했다.

경북 포항에서 가맹점을 운영해온 A씨는 폐업 문제로 본사와 갈등을 빚고 1인 시위를 벌여오다 이날 분신을 하려던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A씨를 진정시키고 본사 관계자와 면담을 성사시킨 후에야 A씨는 옥상에서 내려왔다. 현재 경찰은 A씨가 옥상에 올라간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