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뇌물수수 기소' 김성태 "검찰의 억지스러운 논리…황당한 논리적 비약"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23일 오후 1시 30분
PYH201907231027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딸을 KT에 부정 취업시켰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아온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뇌물 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자 자신을 기소한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동료 의원들과 검찰 규탄 시위에 나섰다.

23일 김 의원은 장제원 의원 등과 함께 "저는 이제까지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결백으로 지금까지 버티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치판이 아무리 비정하고 피도 눈물도 없다지면 이렇게 말도 안되는 억지스러운 논리로 죄를 만들어내고 무리하게 엮으려고 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눈물을 훔쳤다.

또한 "검찰 수사 결과는 황당한 논리적 비약과 창의적, 소설적 상상력으로 점철된 궤변일 뿐"이라며 "제아무리 정권에 부역하는 정치 검찰이라고 해도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교란하는 무리한 기소와 억지 논리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2일 김 의원이 이석채 전 KT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소환을 무마하는 대가로 딸의 KT 취업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