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조하는 뇌

데이비드 이글먼 / 쌤앤파커스 / 1만9800원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23일 오전 10시 0분
s.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소는 인간처럼 몸을 이용해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춤을 안무하지 못할까? 왜 다람쥐는 나무 꼭대기까지 쉽게 먹이를 운반할 수 있는 승강기를 만들지 못할까? 왜 악어는 쾌속정처럼 훨씬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수단을 발명하지 못할까? '창조하는 뇌'는 그 답이 자신의 기대를 깨뜨리고 싶어 하는 인간의 욕구가 발전해 만들어진 '일탈하는 창의성'에 있다고 말한다.

이 책은 세계적으로 촉망받는 뇌과학자 데이비드 이글먼, 그리고 예술과 과학을 접목해 인간 정신을 연구해온 작곡가 앤서니 브란트가 뇌와 창의성의 비밀을 밝혀가는 지적이고 흥미진진한 여정을 담고 있다. 과학과 예술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져온 두 저자는 공통의 연구 주제인 '뇌의 작동 원리'를 중심으로 로봇, 컴퓨터, 건축, 인공지능부터 문학, 음악, 미술에 이르기까지 500만 년 인류 역사를 종횡무진하며 위대한 인물들과 혁신적 사례를 분석해 창의성의 비밀에 한 걸음씩 다가간다. 이들은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예술과 과학, 최신 기술 혁신 사례들을 들여다봄으로써 각 분야를 초월하는 혁신의 실마리를 찾아낸다.

미국 언론이 '뇌과학계의 칼 세이건'이라 부르는 데이비드 이글먼은 BBC, 《뉴욕타임스》, 《뉴 사이언티스트》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대중에게 최신 과학 이슈를 쉽고 흥미롭게 소개해온 '사이언스 커뮤니케이터'이다. 다른 한 명의 저자인 앤서니 브란트는 작곡가이면서 예술과 과학이 인간의 정신에 미치는 비밀에 깊은 관심을 가진 예술가이다. 이런 두 개성 넘치는 저자의 만남을 통해서 이 책은 최신 뇌과학의 성과와 인간 창의성이 극대화된 지점에 위치한 예술 분야를 두루 아우르며 '창조하는 뇌'의 비밀을 쉽고 명쾌하게 알려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