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드라마 '열 여덟의 순간' 시청자 추억 소환한다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22일 오후 4시 30분

AKR20190722112000005_02_i_P2.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10대 청춘들의 감성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22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되는 새 드라마 '열 여덟의 순간'이 그 주인공.

그룹 워너원 출신 배우 옹성우가 주연으로 발탁된 가운데 김향기와 호흡을 맞춘다.

옹성우는 이날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외로운 감정들이 작품 속 캐릭터에 도움이 많이 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생활 때부터 연기자 도전을 하고 싶었다"며 "지금도 계속 도전해보고 싶고, 더 많은 작품을 만나 성장하고 싶다"고 밝혔다.

동석한 김향기는 "비슷한 나이 또래들이 많이 나오는 작품은 오랜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정이입도 잘 되고 정말 친구들처럼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