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아모레G 우선주 30만주 과학재단에 증여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15일 오후 5시 15분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지난 11일 아모레G 우선주인 아모레G우 30만주를 서경배과학재단에 증여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로써 서 회장의 지분비율은 51.07%에서 50.73%로 줄었다.

서 회장은 2016년 서경배과학재단을 설립할 당시 1조원까지 출연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그는 설립 당시 3000억원을 출연한 이후 지난해 2차례 주식을 증여했다.

지난해 1월 서 회장은 재단에 주식 10만주를 증여했고, 12월 8만4000주를 추가 증여했다.

재단은 서 회장으로부터 받은 주식을 정기적으로 현금화한다. 서경배 회장의 주식 증여로 마련한 자금으로 신진 과학자 연구지원에 힘을 보태고 있다.

재단은 매년 5명씩 1인당 3억~5억원을 지원 중이며, 재단 설립 당시 계획대로 2021년부터 150억원 규모로 지원비를 늘릴 방침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