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차량 침수사고 7∼8월에 60% 집중…외제차가 더 위험

삼성교통硏 분석 결과…1대당 피해액 830만원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13일 오후 3시 58분

교통.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국지성 호우가 집중되는 7∼8월에 자동차 침수사고의 약 60%가 집중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2014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5년여간 삼성화재에 접수된 자동차 침수사고 6844건을 분석한 결과 4072건(59.5%)이 7∼8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침수사고 피해액은 568억원으로 연평균 100억원을 넘었다. 1대당 피해액은 830만원이다. 일반 교통사고의 대당 수리비(120만원)와 비교해 6.9배 수준이다.

국지성 호우가 대형 침수사고의 주요 원인이었다. 경기도 고양∙김포시에선 지난해 8월 28∼29일 일평균 강수량이 100㎜를 넘었고 이때 228건의 침수피해(32억원)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경기도 차량 침수사고의 약 절반을 차지했다.

운행 중 침수사고는 엔진 흡입구를 통한 빗물 유입이 주된 원인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차량마다 다른 엔진 흡입구 높이가 침수피해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엔진 흡입구 높이는 모델에 따라 55∼80㎝로 측정됐다. 엔진 흡입구가 낮으면 같은 침수 도로를 운행해도 빗물의 유입 위험이 커 침수피해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실제로 침수사고의 85.3%, 피해액의 92.3%는 흡입구가 낮은 승용차가 차지했다. 또 침수 차량의 19.2%는 외제차였고, 외제차의 건당 피해액은 2068만원으로 국산차(540만원)의 3.8배였다.

이는 외제차의 흡입구가 국산차보다 낮은 것과 관련이 깊다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연구소가 측정한 국산차 4종의 흡입구 높이는 말리부 57.0㎝, K5 74.5㎝, 쏘나타 79.0㎝, 그랜저 80.0㎝인데 비해, 외제차 4종은 BMW5 55.0㎝, BMW7 61.0㎝, 아우디 A4 68.0㎝, 벤츠 C200 72.0㎝였다.

이성렬 수석연구원은 “차량 강제 견인 및 침수도로 차량 진입을 통제할 수 있는 법이나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