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재계 총수들과 회동…삼성∙현대차∙SK∙롯데 등에 “감사하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30일 오후 1시 35분

트럼프.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숙소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 회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에 투자해준 한국 기업들, 그것을 이끌어준 한국 대기업의 총수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 현대차, SK, 롯데, CJ, 두산 등을 일일이 거명한 뒤 “이들 기업이 미국에 많은 투자를 했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앞자리에 앉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을 일으켜 세워 감사의 뜻을 직접 전했다.

이어 “지금보다 (대미) 투자를 확대하기에 적절한 기회는 없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대기업들을 필두로 한국 기업들이 대미 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워싱턴DC를 방문한 신동빈 롯데 회장에 대해서는 “3조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소개하면서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굉장히 감탄했다. 아름다운 타워”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성과를 설명하면서 특히 지난 2017년부터 양국이 수억달러 이상의 상호 투자를 통해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그는 “한미 양국은 공정하지 못했던 부분을 맞춰 나가기 위해 노력해왔고 계속 균형을 맞춰 나가고 있다”며 “농산물, 의약품, 자동차 등 여러 분야에서 호혜적 무역협정을 체결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공정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동맹은 전례 없는 관계를 자랑하고 있고 굳건한 경제 관계를 강화해 왔다. 그 부분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한다”며 “자동차 기업들에 대해서도 이것을 적용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는 5대 그룹 총수 가운데 이재용, 정의선, 최태원, 신동빈 회장이 참석했으며 LG그룹에서는 구광모 회장 대신 권영수 회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특히 허영인 SPC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등 유통∙식품 업계 대표들도 다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오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30분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주관으로 열린 한미 경제인 미팅에 참석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약 30분간 회동 시간을 가졌으나 별도의 발언 기회는 없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