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넥슨, 모바일·PC 신작 7종 공개…“연내 출시위해 개발 박차”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27일 오후 4시 45분
KakaoTalk_20190627_164348747.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넥슨이 올해 선보일 온라인 및 모바일 신작 7종을 공개했다.

넥슨은 27일 스페셜 데이 행사를 열고 테일즈위버M, 바람의나라:연, 카운터사이드,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 커츠펠 등 신작을 선보인다.

먼저 이용자들의 많은 기대를 받았던 바람의나라:연, 테일즈위버M이 개발 막바지에 접어든 모양새다.

바람의나라:연은 게임의 앱과 NPC, 몬스터까지 원작 그대로 구현하면서 모바일 만의 콘텐츠를 접목해 한 단계 진화된 게임을 선보인다. 옛 바람의나라 그래픽, 리마스터 원작의 모바일 재해석, 파티플레이의 극대화, 커뮤니티 시스템 강화 등에 방점을 찍었다.

공식 출시 이후에는 바람의나라 원작 스토리를 구현해 즐길 수 있는 시나리오 모드, 신수 쟁탈전, 공성전 등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람의나라:연은 오는 8월21일 시범테스트(CBT)를 시작한다.

테일즈위버M에서는 사라진 에피소드 1·2를 복원하고 기존의 스토리텔링 방식의 게임을 유지해 선보인다. 생동감있고 입체적인 느낌을 살리기 위해 3D 그래픽으로 전환했고 초반에 출시된 캐릭터들의 그래픽을 올리는 형태로 리뉴얼을 진행했다.

모바일 버전에서는 스토리 던전을 선보인다. 베일에 쌓여있었던 에피소드, 사연 등을 선보이고 여러 캐릭터를 육성하는 이용자들을 위한 ‘룬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다만 바람의나라:연과 테일즈위버M의 출시 시점은 확정되지 않았다. 제작팀은 올해 안에 퀄리티 높은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개발에 박차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전략액션 어반판타지를 표방하는 카운터사이드도 여름 신작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전장속 이능력자인 카운터, 이면세계에서 나타난 침식체, 각자의 길을 걷는 인간이 대립하는 세계관을 선사한다.

배치전략으로 힘싸움, 레이드 등 패턴 전략형 전투와 실시간 PVP가 가능하고 이용자는 직접 회사를 운영하며 캐릭터들의 연봉협상, 지부 설립 등도 할 수 있어 생생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카운터사이드는 올해 3분기 실시간 PVP를 체험할 수 있는 CBT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넥슨은 기존의 지식재산권(IP)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한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 리비전스 넥스트 스테이지, 아크 레조나 등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한 모바일 게임 타이틀도 함께 공개됐다.

이 외에도 코그가 개발한 커츠펠의 국내 퍼블리싱 계약 소식도 전해졌다. 애니메이션풍 그래픽과 3인칭 프리뷰 시점의 듀얼 액션 PC 게임으로 넥슨은 오는 2020년 상반기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서용석 넥슨 부본부장은 “지난 스페셜 데이때 출시를 예고했지만 아직 선보이지 않은 게임들은 더욱 완벽한 모습으로 선보이기 위해 준비중”이라며 “이용자들이 주는 피드백들도 내부에서 지속 검토하고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