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유플러스, PTC와 농업 서비스 개발 나서…디지털트윈 플랫폼 구축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25일 오후 4시 41분
0626 LG유플러스-PTC, 5G 기반 트랙터 원격진단 서비스 개발한다.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LG유플러스가 5G 기술과 미국 PTC의 사물인터넷(IoT) 및 증강현실(AR) 기술을 융합해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마트 농업 서비스 ‘트랙터 원격진단’ 개발에 나선다.

양사가 구축하기로 한 디지털트윈은 현실 세계의 사물을 가상 세계에 똑같이 구현하는 기술로 트랙터에 설치한 IoT 센서를 통해 차량·엔진·소모품 정보, 실시간 운행 데이터, 운행·정비·수리 이력 등을 수집·분석한다.

이를 통해 부품 고장 및 이상 발생시 알림을 받을 수 있고 부품 및 소모품의 교체 시기 등을 사전에 확인할 수 있다. 이 플랫폼은 향후 AR글래스와 연동해 트랙터 정비를 위한 직원 교육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양사는 농업 분야를 시작으로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 다른 분야에서도 신규 사업기회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해성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그룹장은 “5G 통신망 상용화 이후 다양한 영역의 선도 기업들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디지털트윈 기술의 영역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보유한 PTC와의 협력을 통해 스마트 농업의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