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은-시진핑, 평양 정상회담서 북중관계 발전에 뜻 모아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21일 오전 8시 59분

북한.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앙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북한을 국빈 방문한 것은 14년 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두 정상이 전날 금수산영빈관에서 열린 회담에서 지역 평화와 발전을 위해 북∙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21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두 정상이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깊이 있게 더욱 발전시키는 것은 두 나라의 공동의 이익에 부합되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유리하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회담은 동지적이며 진지하고 솔직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논의된 문제들에서 공통된 인식을 이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쌍방은 또한 조중 두 당과 두 나라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을 긴밀히 하고 호상(상호) 이해와 신뢰를 두터이 하며 고위급 래왕(왕래)의 전통을 유지하고 각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심화시켜 나가기 위해 공동으로 적극 노력할 데 대해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