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아나항공, 차세대 항공기 A350 9호기 도입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20일 오전 8시 55분
PHOTO_2019062085430.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차세대 고효율 항공기인 A350 9호기를 신규 도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9호기는 19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해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과 번영을 기념하는 도입식 행사를 실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도입을 통해 총 9대의 A350 항공기를 보유하게 됐으며, 현재 운항중인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런던 등 장거리 노선 △싱가포르, 하노이, 오사카 등의 중·단거리 노선 외에도 인천-파리, 인천-호찌민 노선에 해당 기종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차세대 주력 기종인 A350은 기존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기내·좌석 공간 △기내 기압, 습도, 조명 개선 △기내 WIFI · 휴대전화 로밍 등 부가서비스 제공으로 고객 편의를 극대화 하는 등 승객들의 선호도가 매우 높은 기종이다. 뿐만 아니라 친환경적 엔진 설계로 소음과 탄소 배출이 적고,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 최적의 경제성을 가진 항공기로 평가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총 10대의 A350 항공기를 보유하는 한편, 하반기에는 국내 항공사 최초로 A321NEO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에 2025년까지 A350 30대, A321NEO 25대를 운영하는 등 고도화된 성능의 최신형 항공기를 지속 도입해 기재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수익성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