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기업 3곳 중 2곳, ‘워라밸’ 위해 근무시간관리제 도입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16일 오후 1시 37분
C0A8CA3D000001645470CBEC00006B91_P2_20190616110109716.jpe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대기업 3곳 중 2곳은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 제도 확대에 맞춰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근무시간 관리제도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대기업 14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집중근무시간제나 협업시간제 같은 근무시간관리제를 도입한 기업이 68.8%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집중근무시간제는 특정 시간을 정해 사적인 대화나 전화통화, 회의 등을 하지 않고 업무에 몰입하는 방식이다. 협업시간제는 회의나 업무요청, 면담 등의 업무를 특정 시간에 집중하는 제도다.

주 52시간제 시행이 워라밸 제도에 미친 가장 큰 영향으로는 응답 기업의 53.5%가 ‘근로시간 관리 강화’를 꼽았다. 이어 ‘유연근무제 확대’(41%), ‘회식·휴가 및 여가 활용 문화 개선’(38.9%) 등 순이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