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전자, 스페인 마드리드에 환경 친화적 ‘LG 홈’ 선봬

김현우 기자 top@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16일 오전 10시 30분
LG전자_LG홈_01.jpg
[컨슈머타임스 김현우 기자] LG전자는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에 혁신적이고 환경 친화적 가옥인 ‘LG 홈(LG Home)’을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는 건물 안에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LG 씽큐 제품을 설치해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또 출력과 효율이 높은 태양광 모듈 ‘네온 R(NeON R)’와 ‘네온 2 바이페이셜(NeON 2 BiFacial)’을 설치했다. 전자제품을 동작시키고 전기차를 충전시키는 것은 물론 바깥 공기에서 얻는 열에너지를 사용해 난방과 온수를 공급하는 친환경 보일러 ‘써마브이(Therma V)’도 동작시킨다. 사용하고 남은 전기는 배터리에 저장된다.

건물 안에 설치된 LG 씽큐 제품들은 생활을 편리하게 해준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제품을 동작시키고 제어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에 내려 받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TV, 세탁기, 냉장고 등의 전력소비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한 솔루션을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 LG 홈은 기존 현대식 건물보다 70%가량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LG전자는 건물 마당에 50여 종의 나무 1000그루를 심어 이산화탄소를 줄이며 환경보호에 동참한다.

LG전자는 올 하반기에 체코, 독일, 오스트리아, 베네룩스 등에서 태양광 모듈,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친환경 보일러 등을 추가로 출시하며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나영배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부사장은 “한국의 전통 가옥인 한옥과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유럽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방식으로 선보였다”며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