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바 증거인멸 관여’ 정현호 삼성전자TF 사장 17시간 검찰 조사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12일 오전 8시 57분

사장.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의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이 17시간 넘는 검찰 조사를 받고 12일 귀가했다.

전날 오전 8시50분께 검찰에 출석한 정 사장은 피의자 신문과 조서 열람을 마치고 이날 오전 2시30분께 검찰청사를 빠져 나왔다.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정 사장을 상대로 지난해 5월 삼성 수뇌부가 세운 증거인멸 계획과 이후 실행 과정에 얼마나 가담했는지 캐물었다.

검찰은 지난해 5월1일 금융감독원이 행정 제재와 검찰 고발 등을 통보하자 삼성전자 수뇌부가 잇따라 대책회의를 열어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증거인멸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정 사장은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증거인멸 혐의를 더 조사할지, 곧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인 삼성전자 사업지원TF를 이끌고 있는 정 사장은 이재용 부회장과 미국 하버드 대학교 동문인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