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ESS 화재 원인 일부 배터리 결함”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11일 오후 10시 3분
0000436151_001_20190611141314483.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전국에서 잇달아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는 관리 부실과 제조 결함 등이 초래한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민·관 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가 약 5개월에 걸쳐 ESS 화재 23건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고, 화재 재발 방지 및 ESS 산업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박정욱 산업통상자원부 제품안전정책국장은 이날 열린 브리핑에서 “배터리 시스템 전체는 어쨌든 배터리 제조사가 총괄적인 책임을 져야 된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이어 “구성품에 문제가 있으면 그 업체에 1차적인 책임이 있을 것이고, 종합적으로는 배터리 제조사의 배터리 시스템화 과정에서 미흡한 점 등이 발견되면 배터리 제조사가 일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앞으로 제조·설치·운용·소방 등 단계별로 ESS 안전을 강화할 방침이다. ESS를 소방시설이 의무화되는 특정소방대상물로 지정해 화재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