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그룹, 계열사 LG CNS 매각 추진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11일 오후 8시 57분
306998_275658_5733.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LG그룹이 시스템통합(SI) 계열사 LG CNS의 지분 매각을 추진한다.

LG그룹 관계자는 11일 “사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LG CNS의 매각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투자 업계에 따르면 매각 대상은 ㈜LG가 가지고 있는 LG CNS의 지분 85% 가운데 일부인 37.3%이며 매각 주관사는 JP모건이다.

LG CNS는 정보기술(IT) 시스템 구축 및 유지·보수, 솔루션 개발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3조1177억원, 영업이익 1871억원을 기록한 알짜 회사다.

일각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총수 일가가 지분 20% 이상을 보유한 기업에 대해서도 자회사 지분을 50% 이상 가지고 있으면 일감 몰아주기(사익편취)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이에 따라 LG CNS의 지분 35% 이상을 팔아야 비중이 50% 아래로 내려가 규제 대상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